메뉴 바로가기


농협식품안전연구원
  • 초기화
  • 확대
  • 축소
  • 홈으로
  • 사이트맵



 

연구개발

  • 김치

  • 쌀

  • 인삼·홍삼

  • 장류

  • 과일채소 가공

  • 수확후 관리기술

  • 농협가공공장 주소록

Home 연구개발 인삼.홍삼
  • 연구개발

  • 인삼·홍삼

인삼명칭의유래

  • "심"이라고 불리어지는 우리나라 인삼 고유이름의 어원 및 사용연대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으나
    동의보감(東醫寶鑑), 제중신편(濟衆新篇)이나 방약합편(方藥合篇)에 인삼이 "심" 이라고 표기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심"이 당시의 상용명칭이었음을 알 수 있으며, 근래까지 산삼 채취인의 은어로
    명맥을 유지하고 있음
  • 고려인삼(人蔘)의 "人"자는 인삼의 뿌리 형상이 사람의 모양을 닮았다하여 생긴 것으로서 삼을 표시
    하는 한자는 參, 蔘등으로 중국 문헌에 기재되어 있으며, 사람의 형상을 닮지 않은 다른 종의 인삼과
    구별됨
  • 세계적으로 인삼속의 식물종(種)은 6~7종으로 알려져 있으나 상품용으로 재배되어 세계시장에서 상품
    으로 유통되고 있는 인삼종(ginseng species)은 크게 3가지 종류가 있음
    • 고려인삼종 (Panax ginseng C.A. Meyer) :
      지리적으로 한국을 비롯한 중국 등 아시아 극동지역에 분포
    • 화기삼 (Panax quinque folium L) :
      미국 및 캐나다 지역에 분포
    • 전칠삼 (panax notoginseng F.H. Chen) :
      중국남부의 운남성(雲南省), 광서성(廣西省) 지역에 분포

인삼의 정의 및 분류

  • 수삼(水蔘) : 말리지 아니한 수삼
  • 홍삼(紅蔘) : 수삼을 증기 또는 기타 방법으로 쪄서 말리 것
  • 태극삼(太極蔘) : 수삼을 물에 익혀 말린 것
  • 백삼(白蔘) : 수삼을 햇볕, 열풍 또는 기타 방법으로 익히지 아니하고 말린 것
  • 미삼 : 다리부분만 절단하여 말린 것(굵기에 따라 대미, 중미, 세미로 구분)
  • 절편삼 : 홍삼, 태극삼의 몸통을 가로, 세로, 또는 경사방향으로 두께가 5mm이하가 되게 절단한 것

인삼의 생산량

  • 우리나라는 15,000∼16,000농가가, 12,000∼14,000ha의 면적에 인삼을 재배하고 있음
  • 이들 농가는 연간 13,000∼16,000톤의 인삼을 재배하여, 5,500억 원 정도의 매출을 올리는 고소득 작목임
쌀소비량
구분 2001 2002 2003 2004 2005
재배농가(호) 19,310 23,430 18,106 13,797 15,793
재배면적(ha) 13,018 12,873 12,016 13,081 14,154
생산량(톤) 13,215 16,662 15,172 14,668 14,561
생산액(억원) 3,735 5,598 5,784 5,681 5,803

인삼의 소비 및 가공

  • 우리나라 국민은 1인당 연간 약 300g정도의 인삼을 섭취하며, 연간 2천여톤을 수출하고 있음
  • 인삼은 전체수확량의 50% 정도는 가공하지 않은 수삼의 형태로 유통되고 있으며, 나머지 50%가
    가공되어 유통됨
    수삼은 주로 저년근(4년)이 유통되며, 홍삼은 5∼6년근을 위주로 가 공함
  • 가공유통 되는 형태는 홍삼이 23%, 백삼이 25%, 태극삼이 2%임
인삼의소비및가공
미가공(50%) 가공유통(50%)
수삼(100%) 홍삼(23%) 백삼(25%) 태극삼(2%)
뿌리삼(33%) 제품류 (67%) 뿌리삼(95%) 제품류 (5%) 뿌리삼(100%)

연구분야

  • 연구분야
    • 안전성 및 품질검사 : 재배단계부터 수확까지 인삼의 잔류농약을 분석하여, 인삼의 안전성을
      관리하고 있으며, 홍삼제품류에 대한 성분규격검사를 통해 품질관리를 하고 있음
    • 가공식품 개발연구 : 세척수삼의 유통안전성, 홍삼 및 백삼을 이용한 가공식품에 대한 연구


 


  • 농협식품안전연구원
  •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29 TEL : 02-2057-1990
  • Webmaster : Webmaster@nhfri.com

메뉴 바로가기